2017-08-18(금)  편집 16:00  
로그인 | 회원가입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추가
         
많이 본 기사더보기 
블루오션 의료 로봇, 더 많은 국내...
문재인 정부 일자리창출·미래먹거...
스마트폰 이용 질병 치료 기술…암...
배터리 교환없는 인체 삽입형 의...
횡령에 무허가 의료기기 판매까지...
화제기사더보기 
국내 체외진단 기술 역량 증가…수...
헬스케어 산업 육성 의료기기 공동...
첨단 차세대 플랫폼 구축, 의료서비...
교수들로부터 폭행당하는 전공의 증...
국산 의료기기, 브라질 발판 중남미...
뉴스뒷담화더보기
큰 틀에서 진행된 정책이란?
"피곤한 게 아니라 피부 질환이에요"
여름철 여드름·미지근한 물
허리디스크 환자가 되지 않는 방법
"술 세다고?" 음주의 오해와 진실
  
수면무호흡증, 치주질환 발병률 2배↑
건조해진 구강상태가 세균 번식 환경 조성
[기사입력 2011-04-19 09:06]

수면무호흡증이 있는 경우 구강상태가 쉽게 건조해져 치주질환 발병률이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수면무호흡장애는 수면 중 10초 이상 숨을 쉬지 않는 무호흡이 한 시간에 5회 이상 발생하는 질환을 말한다.

19일 고려대 안산병원 수면장애센터 신철 교수팀에 따르면 안산지역에 사는 남녀 40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연구팀은 '치주낭 탐침'(치아와 잇몸 사이의 깊이)의 정도로 치주질환 여부를 평가한 결과 전체 403명 중 수면무호흡 환자의 치주낭 탐침 깊이가 일반인에 비해 3.58배 깊은 것을 확인했다.

치주질환을 일으키는 플라그, 치태 등의 부착 정도를 나타내는 '임상부착수준'도 일반인보다 1.75배 가량 높았다.

연구진은 "치주의 염증이 결국 치주낭을 깊게 만들기 때문에 치주낭 탐침 깊이는 치주질환의 진행정도를 알려주는 척도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55세 이상의 환자는 일반인에 비해 치주낭 탐침의 깊이가 5~11배까지 깊었고 임상부착수준도 약 2배에 달해 고령의 환자에게서 더 높은 연관성을 보였다.

이에 대해 연구진은 수면무호흡 환자가 호흡을 돕기 위해 입을 벌리고 자는 습관이 치주질환을 일으키는 가장 큰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보통 수면 무호흡증 환자의 경우 입을 벌리고 잠을 자면 구강상태가 건조해지고 세균의 침투를 받기 쉬워진다.

건조한 구강 상태가 장기간 유지될 경우 세균이 번식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때문에 치주질환이 더 많이 발생하는 것이라고 신 교수는 분석했다.

이 병원 치과 류재준 교수는 "치주낭 탐침 깊이와 부착 수준으로 볼 때 수면 무호흡증 환자들의 치주질환이 심각한 수준"이라며 "이로 인해 2차 감염, 치아의 손상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장우정 기자  milky0122@e-healthnews.com
<Copyrights ⓒ e헬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의견 보기 전체보기 (총 0건)
No 내용 글쓴이 작성일
등록된 독자의견이 없습니다.
독자의견 쓰기
작성자 이메일
제  목
내  용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