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화)  편집 04:21  
로그인 | 회원가입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추가
         
  
제약업계, WHO의 코로나19 백신 특허 공유 구상에 반발
[기사입력 2020-05-31 18:30]

제약업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한 특허를 공유하자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구상에 반대 목소리를 냈다.

31일(현지시간) dpa 통신에 따르면 국제제약협회연맹(IFPMA)은 성명을 내고 WHO의 일부 계획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IFPMA는 "지식재산 시스템은 바이오 의약품 혁신자와 정부, 대학과 다른 연구 파트너가 협력해서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등 가장 시급하게 요구되는 의료 수요를 맞추는 데 속도를 높일 수 있게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식재산은 이번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이 끝나고 난 이후 다음번 발병에 대비하기 위한 혁신적인 해결책을 보장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약 업체들도 경고하고 나섰다.

영국-스웨덴 다국적 제약사인 아스트라제네카의 파스칼 소리오 최고경영자(CEO)는 "지식재산이 보호되지 않는다면, 혁신을 위한 장려책은 본질적으로 없다"고 지적했다.

미국 제약사인 화이자의 앨버트 불라 최고경영자(CEO) 역시 화이자가 효과가 있을지 없을지도 모르는 백신 개발을 위해 수십억 달러에 달하는 위험을 감수하고 있다면서 "지금 이 시점에서 (특허 공유 구상은) 터무니없는 소리"라고 반발했다.

다만 이들 기업은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될 경우 선진국은 물론 가난한 나라의 국민들도 보호하기 위해 적정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점에서는 동의했다고 dpa는 전했다.

유엔의 특허권 담당 기구인 세계지식재산권기구(WIPO)의 프랜시스 거리 사무총장도 최근 코로나19 백신이 없는 현 상황에서는 적절하고 좋은 혁신이 절실하다면서 "인센티브 구조를 총체적으로 활용해 백신이 개발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WHO는 지난 29일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의 개발 및 공평한 분배를 위한 'C-TAP'을 출범했다고 밝혔다.

C-TAP은 '코로나19 기술 접근 풀'(COVID-19 Technology Access Pool)의 영문 첫 글자를 조합한 것으로,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과 관련한 기술, 과학적 지식, 자료 등을 모든 사람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일종의 저수지 역할을 하게 된다.

WHO의 이 같은 구상은 브라질과 남아프리카공화국, 파키스탄,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벨기에, 네덜란드, 노르웨이 등의 지지를 받고 있다./연합뉴스 


e헬스통신  ehealth@e-healthnews.com
<Copyrights ⓒ e헬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의견 보기 전체보기 (총 0건)
No 내용 글쓴이 작성일
등록된 독자의견이 없습니다.
독자의견 쓰기
작성자 이메일
제  목
내  용
비밀번호

 
많이 본 기사 더보기
화제기사 더보기
뉴스뒷담화더보기
첩약 급여화, 이대로 좋은가
원격의료 향한 정부의 일방소통
"누구를 위한 비급여 제도 개선?"
첩약 급여화, 산 넘어 산
의료계 외면한 정부, 수가협상 난항

 
 

(주)이헬스통신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36 승일벤처타워 405호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27번길 55, 105-1503 등록번호 : 경기 아 51416
등록연월일 : 2015.10.05 발행인 : 황동원 / 편집인 : 강찬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주
TEL : 02) 856 - 7051~3 / FAX : 02) 856 - 7057 / E-mail : webmaster@e-healthnews.com
Copyright(c) 2005 E-Health.INC.,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