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화)  편집 15:54  
로그인 | 회원가입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추가
         
  
英, 코로나19 검사-추적 시스템 본격 가동
확진자 발생시 1주일간 밀접 접촉자·장소 등 추적
[기사입력 2020-05-28 09:15]

영국이 28일(현지시간)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를 추적하는 시스템을 가동한다.

앞서 영국은 코로나19 발병 초기 한국과 같이 '검사-추적-격리' 전략을 펼치다 3월 들어 확진자가 늘어나자 이를 포기했다.

27일 스카이 뉴스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날 화상으로 진행된 하원 위원회에 참석, 코로나19 검사 및 추적 시스템 운영 계획을 밝혔다.

이에 따르면 28일 오전 9시부터 잉글랜드 내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 검사 및 추적 서비스 팀에서 24시간 이내에 확진자에게 연락하게 된다.

이를 통해 지난 1주일 동안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이들과 장소 등을 파악한다.

이후 확진자와 2m 이내에서 15분 이상 함께 있었던 이에게 2주간 자가 격리할 것을 전화나 문자, 이메일 등을 통해 통보하게 된다.

밀접 접촉자는 코로나19 증상이 없더라도 자가 격리에 들어가야 하며, 이를 어길 경우 처벌을 받을 수 있다.

영국 정부는 접촉자 추적을 위해 이미 2만5000명의 조사원을 채용했다.

존슨 총리는 "자가 격리가 매우 큰 부담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안다"면서도 "왜 이같은 프로그램이 도입됐는지를 사람들이 이해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새 시스템이 자발적인 형태로 진행되겠지만, 자가 격리 등을 준수하지 않는 이들이 많아지면 벌금 등 제재방안을 도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코로나19 확진자가 자신의 밀접 접촉자나 방문 장소 등을 공개하지 않을 경우에도 제재가 가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존슨 총리는 "우리는 대중의 투철한 공공심, 질병을 패배시키기 위해 협력하고자 하는 의지에 의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현재의 봉쇄조치를 풀기 위해서는 개인의 격리를 골자로 하는 새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영국은 이같은 검사 및 추적 시스템을 위해 코로나19 검사대상을 증상이 있는 모든 이들로 확대하기로 했다.

현재는 5세 이상 중 증상이 있는 이들이 검사대상이다.

맷 행콕 보건부 장관은 현재 영국의 일일 검사역량이 16만1천건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행콕 장관은 "당신이 증상이 있다며 즉시 검사를 받아야 한다"면서 "검사를 통해 우리는 누가 감염됐는지를 알아낼 것이다. 우리는 모두 맡은 역할이 있다"고 말했다./연합뉴스 


e헬스통신  ehealth@e-healthnews.com
<Copyrights ⓒ e헬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의견 보기 전체보기 (총 0건)
No 내용 글쓴이 작성일
등록된 독자의견이 없습니다.
독자의견 쓰기
작성자 이메일
제  목
내  용
비밀번호

 
많이 본 기사 더보기
화제기사 더보기
뉴스뒷담화더보기
"누구를 위한 첩약 급여화인가?"
첩약 급여화, 이대로 좋은가
원격의료 향한 정부의 일방소통
"누구를 위한 비급여 제도 개선?"
첩약 급여화, 산 넘어 산

 
 

(주)이헬스통신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36 승일벤처타워 405호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27번길 55, 105-1503 등록번호 : 경기 아 51416
등록연월일 : 2015.10.05 발행인 : 황동원 / 편집인 : 강찬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주
TEL : 02) 856 - 7051~3 / FAX : 02) 856 - 7057 / E-mail : webmaster@e-healthnews.com
Copyright(c) 2005 E-Health.INC.,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