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토)  편집 12:53  
로그인 | 회원가입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추가
         
  
코로나19 봉쇄 기간 미국서 정신건강 앱 인기
[기사입력 2020-05-25 14:56]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봉쇄령이 내려진 뒤 정신건강 애플리케이션(앱)을 찾은 미국인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CNBC 방송은 24일(현지 시간) 앱 시장분석 기관인 센서 타워를 인용, 정신건강 앱 상위 20개의 신규 다운로드 건수가 4월 한달간 400만회를 넘었다고 보도했다.

이는 코로나19의 영향이 본격화하기 전인 1월(310만회)보다 29%나 늘어난 수준이다.

작년 같은 기간 신규 다운로드 수가 30% 감소한 점에 비춰보면 올해 증가세는 한층 더 돋보인다.

통상적으로 정신건강 앱은 새해 초 이런저런 결심을 하는 이들 때문에 신규 다운로드 건수가 연초에 급증했다가 이후 줄어드는 경향을 보여왔다.

그러나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봉쇄령으로 대면 치료가 어려워지면서 스마트폰에서 도움의 손길을 찾는 수요가 늘고 있다고 CNBC는 전했다.

코로나19 봉쇄령이 사람들의 정신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줬다는 조사 결과도 있다. 

비영리 기구인 카이저가족재단의 설문 조사에서도 응답자의 절반가량이 4월초 현재 코로나19로 정신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받았다고 답했다.

현재 앱스토어에 올라있는 정신건강 앱은 2만개에 달한다. 인공지능(AI) 챗봇에서 '토크스페이스'와 '베터헬프' 등 환자와 전문가를 연결해주는 서비스 앱까지 다양하다.

정신건강 앱의 수요가 늘면서 투자금도 몰리고 있다.

1분기 투자금은 5억7600만달러(약 7156억원)로 60% 넘게 증가했다.

최근 정신건강 앱의 흥행 배경으로는 정부의 규제 완화도 꼽힌다. 

당국은 정신건강 문제를 앓는 이들의 치료 접근권이 제한되고 있다는 지적에 따라 온라인상의 상담 서비스 기준 등을 완화해가고 있다.

그러나 엉터리 치료 효과를 주장하는 앱 등 탈규제의 부작용도 적지 않다.

'사이버가이드'라는 비영리 웹사이트를 운영하는 스티븐 쉬얼러 박사는 앱의 약 3%만 '증거에 기반'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생활 보호 문제 등과 관련해서는 정신건강 앱의 제3자 자료 공유가 아직 제도적으로 모호한 영역에 있다.

한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우울증과 금연 관련 상위 36개 앱 가운데 80% 이상이 페이스북과 구글에 자료를 제공했다./연합뉴스 


e헬스통신  ehealth@e-healthnews.com
<Copyrights ⓒ e헬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의견 보기 전체보기 (총 0건)
No 내용 글쓴이 작성일
등록된 독자의견이 없습니다.
독자의견 쓰기
작성자 이메일
제  목
내  용
비밀번호

 
많이 본 기사 더보기
화제기사 더보기
뉴스뒷담화더보기
"누구를 위한 첩약 급여화인가?"
첩약 급여화, 이대로 좋은가
원격의료 향한 정부의 일방소통
"누구를 위한 비급여 제도 개선?"
첩약 급여화, 산 넘어 산

 
 

(주)이헬스통신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36 승일벤처타워 405호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27번길 55, 105-1503 등록번호 : 경기 아 51416
등록연월일 : 2015.10.05 발행인 : 황동원 / 편집인 : 강찬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주
TEL : 02) 856 - 7051~3 / FAX : 02) 856 - 7057 / E-mail : webmaster@e-healthnews.com
Copyright(c) 2005 E-Health.INC.,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