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토)  편집 13:11  
로그인 | 회원가입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추가
         
  
"감염병 확산 경로 예측 모델 만든다"
KT-게이츠 재단, 총 12억원 펀드 형식 투자
[기사입력 2020-05-25 11:20]

국내에서 빅데이터를 활용해 감염병 확산을 막을 솔루션을 개발한다.

KT는 최근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립자와 그의 아내 멜린다 게이츠가 설립한 비영리 단체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과 계약을 맺고 감염병 솔루션 개발에 착수했다고 25일 밝혔다.

KT와 게이츠 재단은 3년에 걸쳐 3단계의 감염병 솔루션을 개발하기로 했다. KT와 게이츠 재단이 60억원씩 총 120억원을 펀드 형식으로 투자한다.

3단계 솔루션은 '독감 유사 증상 자가진단 앱', '인공지능 기반 감염병 조기진단 알고리즘', '감염병 확산 경로 예측 모델' 등이다.

먼저 올해 10월께 독감 유사 증상 자가진단 앱이 개발되면, 이용자는 기침·발열 등 자기 증상을 앱에 입력해 일반 감기인지 독감인지를 진단받을 수 있게 된다.

KT는 앱과 함께 사물인터넷(IoT) 체온계도 보급할 계획이다. 체온계를 소지한 이용자는 더 정확한 진단을 받을 수 있다.

감염병 조기진단 알고리즘과 확산 경로 예측 모델도 연내 개발된다. 자가진단 앱을 통해 데이터가 축적되면 알고리즘과 예측 모델의 정확도도 함께 높아질 전망이다.

KT와 게이츠 재단은 연구 대상 질병을 독감에서 코로나19로 확장할지를 검토하고 있다.

KT 관계자는 "연구 논의를 코로나19 사태 이전부터 한 탓에 연구 대상을 가장 보편적인 질병인 독감으로 정했던 것"이라며 "솔루션을 코로나19에도 활용할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구의 최종 목표는 국내외 감염병 확산 경로를 예측할 모델을 개발하는 것이다.

모델이 개발 완료되면 서울의 한 지역에서 감염병이 확산했을 때 감염병이 그다음에 어느 도시·지역으로 확산할지를 예측할 수 있게 된다.

KT 관계자는 "KT가 가진 통신 데이터로 출퇴근 등에 따른 연령별·지역별 인구 이동 패턴을 볼 수 있다"면서 "이런 데이터를 묶는 작업을 하면 감염병 이동을 예측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모델이 고도화하면 앞으로 해외 국가에서 코로나19 같은 감염병이 발발했을 때 이 감염병이 우리나라에 유입될 가능성이 얼마나 있는지, 유입된다면 얼마나 빠르게 유입될지 등까지 내다볼 수 있게 된다.

KT 관계자는 "게이츠 재단은 KT와 개발한 모델을 저개발 국가에 보급할 구상도 갖고 있다"고 전했다. 


강찬우 기자  ehealth@e-healthnews.com
<Copyrights ⓒ e헬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의견 보기 전체보기 (총 0건)
No 내용 글쓴이 작성일
등록된 독자의견이 없습니다.
독자의견 쓰기
작성자 이메일
제  목
내  용
비밀번호

 
많이 본 기사 더보기
화제기사 더보기
뉴스뒷담화더보기
"누구를 위한 첩약 급여화인가?"
첩약 급여화, 이대로 좋은가
원격의료 향한 정부의 일방소통
"누구를 위한 비급여 제도 개선?"
첩약 급여화, 산 넘어 산

 
 

(주)이헬스통신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36 승일벤처타워 405호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27번길 55, 105-1503 등록번호 : 경기 아 51416
등록연월일 : 2015.10.05 발행인 : 황동원 / 편집인 : 강찬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주
TEL : 02) 856 - 7051~3 / FAX : 02) 856 - 7057 / E-mail : webmaster@e-healthnews.com
Copyright(c) 2005 E-Health.INC.,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