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3(토)  편집 05:28  
로그인 | 회원가입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추가
         
많이 본 기사더보기 
국내 보건산업 무역수지 흑자 전...
환자 부담 최소화한 의료기기, 혁...
핵심 인재 발굴, 의료기기 산업...
주식 상장, 의료기 업체 최대 자....
초음파진단기 신제품 잇단 등장...
화제기사더보기 
의료계 총력 투쟁 만든 한의사 X-ra...
병원 들어온 VR…의료진 교육·건강...
4차 산업 혁명 대비 병원 인공지능...
"모발 재생·이식 의료기 공개, 탈모....
국내 의료진, 줄기세포 활용 질병...
뉴스뒷담화더보기
시도 때도 없이 화를 내는 사람들
"사무장병원 근절, 이룰 수 있나?"
여중생 폭행사건, 피해 학생에 대한 ..
문재인 케어는 의료계 압박 카드?
"입추·처서 지났는데 왜 더워요?"
  
[e-헬스] "척추관협착증, 승부혈로 승부하라"
골프공·호두 등으로 5~10분 승부혈 지압 필요
[기사입력 2017-09-07 06:30]

평소 밤늦게까지 의자에 앉아 업무를 보는 A씨(55)는 요즘 만성요통으로 고생하고 있다.

틈틈이 스트레칭을 하지만 허리가 자주 아프고 걷는데 불편함을 느낀다.

통증이 심할 때마다 병원에 가서 주사치료를 받고 있지, 매일 갈 수는 없는 상황이다.

척추관협착증은 고령화 사회의 가장 흔한 척추질환으로 30세를 기점으로 진행되는 척추의 퇴행성 변화가 그 원인이다.

나이가 들면 허리와 다리의 근력이 떨어지고 체중이 늘면서 척추에 무리가 가기에 척추관도 동시에 공간이 좁아지면서 신경과 혈관이 압박을 받아 질환이 발생한다.

대표적인 증상은 엉덩이·허벅지의 통증이며 근력저하, 배변장애로까지 이어지며 협착의 정도가 심할수록 보행에 불편함을 느끼기 때문에 걷다 쉬다를 반복한다.

승부혈은 엉덩이와 허벅지 경계에 위치해 있으며 좌골신경과 혈관이 지나는 곳이다.

이 부위는 보행을 하거나 허리척추에 무리가 가면 쉽게 경직된다.

가장 좋은 치료방법은 침과 주사치료지만 늦은 시간까지 일하는 직장인에게 병원방문은 여의치 않아 불편함을 겪고 있다.

경희대한방병원 침구과 이재동 교수는 "골프공은 승부혈 주위의 깊고 큰 근육을 자극하기에 크기와 단단함이 적당하다"며 "승부혈 부위에 골프공을 놓고 앉은 후 허벅지로 살며시 누르며 5~10분정도 마사지를 하면 증상완화에 도움이 되며 다리를 좌우로 흔들면 효과는 배가 된다"고 말했다.

주변에서 골프공을 구하기 어렵다면 단단함이나 크기 면에서 비슷한 호두를 활용해도 좋다. 
 
척추관협착증은 퇴행성 질환으로 생활 속 작은 실천을 통해 예방이 가능하다.

이재동 교수는 "균형적인 식단을 통한 체중관리와 함께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는 질환"이라며 "척추에 무리가 가는 운동보다는 척추뼈공간을 넓혀주는 실내자전거 타기 등 가벼운 유산소운동과 하체순환운동을 적극 권장한다"고 전했다. 

(도움말= 경희대한방병원)


이영주 기자  ehealth@e-healthnews.com
<Copyrights ⓒ e헬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의견 보기 전체보기 (총 0건)
No 내용 글쓴이 작성일
등록된 독자의견이 없습니다.
독자의견 쓰기
작성자 이메일
제  목
내  용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