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토)  편집 13:33  
로그인 | 회원가입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추가
         
  
전자기기·부모 바쁜 생활, 어린 자녀 건강 성장 막아
소아내분비학회, 초등학생 학부모 500명 대상 인식 조사
[기사입력 2016-10-25 09:38]
초등학생 자녀의 스마트폰, TV 등 전자기기 사용이 건강한 성장을 가로막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소아내분비학회(회장 이기형)은 최근 2016년 바른성장 캠페인의 일환으로 초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를 대상으로 실시한 '바른성장을 위한 생활습관 실천에 대한 인식 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학회에 따르면 전국 1~6학년 초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 500명이 참여한 이번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77%가 스마트폰, TV, 컴퓨터 등 전자기기의 과도한 사용이 자녀의 수면습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며 약 40%는 자녀가 잠자기 직전까지 전자기기를 사용하고 있었다.

초등학생이 주로 사용하는 전자기기로는 스마트폰(86.2%), TV(83%), PC(51.6%) 순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5명 중 1명(20.4%)은 자녀가 일일 2시간 이상 스마트폰을 사용한다고 답했으며 특히 초등학교 고학년 자녀 약 3명 중 1명(30.4%)은 하루 2시간 이상 스마트폰을 사용한다고 답했다.

응답자 대부분은 전자기기 사용이 자녀의 수면, 운동 및 야외활동 시간, 식습관 형성 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보았으며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거나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응답한 비율은 6.6%에 불과했다.

자녀의 수면습관에 대해 응답자의 약 3분의 1(35.2%)은 자녀가 8시간보다 적게 수면을 취하고 있다고 답했다.

자녀의 수면습관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요인으로는 △전자기기 사용(77%) △늦은 귀가 등 부모의 생활 패턴(40.4%) △학업에 대한 부담 및 스트레스(25.6%)가 지목돼 과도한 전자기기 사용 및 우리 사회에 만연한 야근 문화와 성적 지향 풍토가 성장기 소아청소년의 건강한 수면을 방해하는 주요 요인으로 나타났다.

학회 유은경 홍보이사는 "건강한 성장을 위해서는 충분한 시간의 숙면이 필수적인 만큼 부모는 자녀가 잠자리에서 전자기기를 사용하는지 여부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생활습관 전반에서 과도한 전자기기 사용과 학업 스트레스 등 자녀의 성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인들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초등학생 자녀 중 상당 수가 충분한 운동 및 야외활동을 실천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10명 중 3명(31.2%)은 자녀의 1회 운동 시간이 30분 미만이거나 운동을 전혀 하지 않는다고 답했으며 자녀의 일 평균 야외활동 시간이 30분 미만이라고 응답한 비율도 약 40%에 달했다.

또한 운동 횟수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4%가 자녀가 주 3회 미만으로 운동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부모들은 자녀가 충분한 운동 및 야외활동을 실천하지 못하는 것에 대해서 시간이 없거나 함께 운동할 사람 또는 장소가 마땅치 않은 것을 주요 원인으로 여겼다.

자녀의 식습관에 관련해서 응답자의 약 50%가 균형적인 영양 섭취가 가장 중요하다고 답했다.

하지만 채소류, 어육류 및 콩류의 경우 권장되는 섭취 빈도 (채소류: 매 끼니 2가지 이상, 어육류 및 콩류: 매일 3~4회)만큼 섭취하지 못하는 경우가 각각 61%, 5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올바른 식습관 형성을 방해하는 요인에 대해서는 △부모의 시간 부족(47%) △바른 식습관에 대한 정보 부족(43.6%) △잦은 외식(34.8%)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이기형 회장은 "이번 조사 결과, 부모의 생활 패턴, 학업 스트레스 등이 소아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방해할 수 있는 요인으로 나타났다"며 "소아청소년의 건강하지 못한 생활습관은 단순히 개인적인 차원을 넘어 사회 문화적 차원의 문제로 인식되어야 하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사회적 관심과 정책적 지원 등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최성훈 기자  ehealth@e-healthnews.com
<Copyrights ⓒ e헬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의견 보기 전체보기 (총 0건)
No 내용 글쓴이 작성일
등록된 독자의견이 없습니다.
독자의견 쓰기
작성자 이메일
제  목
내  용
비밀번호

 
많이 본 기사 더보기
화제기사 더보기
뉴스뒷담화더보기
잘못 저지르고 뒷짐지는 질병청
"국시 거부한 의대생, 이대로 좋은가?..
원칙 고수한 정부의 갈대 행보
공공의료 확충 위한 협의기구 必
정부의 의료계 다스리기, 불통과 권고

 
 

(주)이헬스통신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36 승일벤처타워 405호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27번길 55, 105-1503 등록번호 : 경기 아 51416
등록연월일 : 2015.10.05 발행인 : 황동원 / 편집인 : 강찬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주
TEL : 02) 856 - 7051~3 / FAX : 02) 856 - 7057 / E-mail : webmaster@e-healthnews.com
Copyright(c) 2005 E-Health.INC., All Right Reserved.